2019.09.02~09.03 Day 7&8

 

일곱 째 날인 9 2일은 미국 국경일인 Labor’s Day였습니다. 공휴일이지만 헛되이 보내지 않기 위해 119REO는 유니버셜 스튜디오를 방문하여 제품 촬영, 그리고 짧은 휴식을 진행하였습니다.

 

 

스튜디오 내부의 Souvenir 샵에서도 다양한 가방을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단순히 캐릭터를 프린팅 하기만 한 것이 아닌, 캐릭터의 형태가 제품에도 녹아있는 개성있는 가방을 많이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소방관을 비즈니스의 메인으로 잡는 저희에게도 많은 참고가 되었습니다.

 

일정의 마지막 날인 9 3일은 KOTRA LA무역관을 방문했습니다. 현지 지사화사업 담당자이신 이종민 차장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이종민 차장님께서는 119REO 제품이 현지에서 큰 가능성이 있어보이며 정부 조달쪽으로 파고 들면 재미있는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라는 조언을 주셨습니다.

이후 열린무역관의 Co-office 공간을 활용하여 출장 기간 동안 밀린 업무를 진행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8일의 시간동안 추구해야 할 소방 문화 연구 및 업사이클 패션 브랜드로서의 정체성 확립이라는 주제로 굉장히 바쁜 일정을 소화했습니다. 체력적으로 힘이 부칠 때도 있었지만 정말 많은 것을 얻은 시간이었고 귀국 후 119REO가 더 크게 발전해 나갈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Posted by seekers seed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