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준태

[로컬임팩트] 청춘, 도시를 여행하다 청춘, 도시를 여행하다 : LIFE IS TRAVEL 도시여행자 로컬임팩트 대전! 라는 주제로 도시여행자 박은영 대표와 에이컴퍼니 정지연 대표가 함께하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대전에서 활동하는 문화 예술가들과 평소 도시여행자의 활동에 관심이 많은 지역 청년들이 긴 여정을 함께했는데요, 여행과 삶, 그리고 예술과 문화에 대해서 이야기로 꽉 채워진 시간이었습니다. 세 시간이 부족할 정도로 아쉬웠던 그 날의 이야기를 만나보실까요. #1 에이컴퍼니 : 브리즈 아트페어, 그리고 미나리 하우스 IN 런던 에이컴퍼니는 이번 2014 씨커스에 도시여행자와 함께 선정된 서울시 사회적기업입니다. 공정미술이라는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며 신진 아티스트들에게 새로운 활로를 개척해주는 아트 큐레이팅 및 컨설팅 전문 기업입니다. 실.. 더보기
[도시여행자 해외탐방 #6] FC 바르셀로나 소시오를 만나다 ‘클럽 그 이상의 클럽’은 FC 바르셀로나의 협동조합이 가진 영향력과 결속력을 나타내주고 있다. 에스퍄뇰이 가진 역사적 배경때문에 폐쇄적일 거라 생각했던 나의 예상의 완전히 빗나갔다. 그들은 자신들의 정체성을 확고히 하며, 동시에 모든 사람에게 열려있는 조직을 만들 것을 목표로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FC바르셀로나 협동조합 상원의원 출신 에네스트 카스텔라 (Ernest Castella Vilarrubla) 씨를 만나 바르셀로나에 관한 자세한 이야기를 나눠보았다. 협동조합을 설립할 당시에, 발기인 대회 형태로 함께 시작한 구성원 몇 명인지 궁금하다. 설립자인 한스 감퍼(Hans Gamper)는 1899년 10월에 지역 스포츠 잡지에 축구팀을 만든다는 모집공고를 낸다. 11월 29일에 감퍼외에 카탈루냐, 스.. 더보기
[도시여행자 해외탐방 #5] FC 바르셀로나 박물관 및 스타디움에 가다 FC 바르셀로나 박물관 및 스타디움 투어 프로그램 체험 캄프 누는 경기가 열리지 않는 날에도 많은 관광객들로 붐빈다. FC 바르셀로나의 역사와 가치관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박물관과 경기장 내부 시설과 그라운드를 가까이서 접할 수 있는 스타디움 투어를 동시에 운영한다. 매년 14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캄프 누를 방문하고 있다. 박물관과 미술관처럼 오디오 가이드를 통해 해설을 돕는다. 박물관과 스타디움 투어 전체를 관람하는데 약 2시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된다. #1. 구단의 역사 FC 바르셀로나의 역사와 정체성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공간이다. 창단 이후의 연도별 주요 연혁과 주요 경기에 대한 자세한 설명으로 팬들의 이해를 돕는다. #2. 우승 트로피 바르셀로나의 역대 우승트로피를 들여다보는 것만으로도 꽤.. 더보기
[도시여행자 해외탐방 #4] 축구여행자, 바르셀로나에 가다 FC 바르셀로나B – Sabadell 경기를 관람하다 바르셀로나는 축구뿐만 아니라 다양한 종목의 프로스포츠 팀을 운영하는 스포츠클럽 형태를 보인다. 전 세계로부터 인기를 얻고 있는 바르셀로나 축구팀 이외의 다른 종목의 경기를 보고 싶었다. 때마침 Segunda B리그의 바르셀로나B 팀의 경기가 있어 다녀왔다. 캄프 누 바로 옆에 위치한 미니 에스타디 (mini estadi)는 15,276명을 수용할 수 있는 아담한 축구전용 경기장이다. 생각처럼 많은 홈 팬들이 경기를 관전하는 분위기는 아니었지만, 유소년 선수들이 연령대 대표팀을 거쳐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팬들은 바르셀로나B 팀의 경기를 놓치지 않는다. 바르셀로나A 팀에 관심도가 집중된 탓일까. 다음 날의 발렌시아 원정길에 함께 떠난 걸까. 오히려 바.. 더보기
[도시여행자 해외탐방 #3] 도르트문트 사업개발팀 헤드를 만나다 보루시아 도르트문트(Borussia Dortmund) 클럽의 모토는 ‘진정한 사랑’이다. 1909년 창단 이래, 몇 차례 재정적 위기에 있을 때도 시민들의 힘에 의해 다시 일어났고, 2013-14 시즌에는 전 세계 평균관중 1위에 올랐다. 홈구장인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는 매주 8만 명이 모인다. 도르트문트 인구가 58만 명이니, 매주 마다 열 명중 한 명이 매주 축구장을 찾는 것이다. 100년이 넘는 역사 속에서 구단과 팬은 하나가 되어 도르트문트만의 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다. 각자의 위치에서 진정한 사랑으로 클럽을 위해 헌신한다. 2014년 8월 25일, 도르트문트 사업개발&국제교류팀 헤드 베네딕트(Benedikt Scholz) 씨를 만나 더욱 자세한 이야기를 나눠보았다. 독일리그의 구단은 ‘50+1 .. 더보기
[도시여행자 해외탐방 #2] 도르트문트 박물관과 스타디움 투어를 가다 도르트문트 박물관 투어 도르트문트는 클럽이 시작된 1909년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도르트문트의 역사를 한 눈에 바라볼 수 있는 박물관 프로그램을 상시 운영한다. 100년 전, 초창기 팀을 만들어가던 과정부터 연도별로 정리된 당시의 유니폼과 경기 사진, 주요 연혁과 에피소드 등을 다양한 그래픽과 이미지를 통해 볼 수 있다. 주요 대회와 유럽 선수권 대회 등의 우승 트로피와 깃발 등이 액자에 담겨 있고, 서포터들에게 기증 받은 다양한 아이템으로 그동안 도르트문트가 걸어온 시간들을 채워놓은 공간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이곳에서는 100년 동안의 구단 상품과 티켓, 연간 회원권 등과 함께 서포터들이 발행하고 만든 물품들도 함께 전시되어 있어 의미가 깊었다. 이전에 사용했던 경기장의 좌석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는.. 더보기
[도시여행자 해외탐방 #1] 축구여행자, 도르트문트에 가다 작지만 강한 축구도시, 도르트문트 인구 58만명이 살고 있는 독일의 작은 도시 도르트문트. 여행에 앞서 주위의 많은 이들이 작은 도시에 볼 게 뭐가 있냐고 물어왔다. 도르트문트에는 한 해 동안 가장 많은 평균 관중수를 기록하고 있는 축구팀이 있다. 노란색 꿀벌 군단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이영표 선수가 뛰었던 과거와 지동원 선수가 뛰고 있는 현재의 도르트문트를 만났다. 도르트문트의 홈 개막전을 가다 일주일 전, 도르트문트의 홈구장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는 홈경기가 펼쳐졌다. 지난해 리그 우승팀인 바이에른 뮌헨과 컵대회 우승팀인 도르트문트가 맞대결을 펼치는 슈퍼컵 경기가 열렸다. 2-0의 승리를 거두며 슈퍼컵 우승을 안은 도르트문트는 리그 개막전을 더욱 기다리는 모습이었다. 리그 개막전의 상대는 손흥민 선수.. 더보기
[도시여행자 액션프로젝트 #5] J리그 최초의 NPO 서포터즈 '하마토라'를 만나다 국내 프로축구팀 서포터즈는 지역기반으로 활동하고 있지만, 협동조합이나 시민단체(NPO) 형태로 구성되어 운영되는 곳은 없다. 사실상 대부분이 동호회의 개념으로 존재하는 실정이다. 5월 19일 월요일, 요코하마 F. 마리노즈 NPO 서포터즈 ‘하마토라(Hamatra)’ 를 찾았다. 다양한 NPO 단체들이 모여있는 요코하마 시민공동회의실에 위치한 사무실은 가족적인 분위기였다. 그럼 지금부터 부대표인 사토 카즈노리 씨와 회원인 아야카 씨가 들려주는 하마토라의 자세한 이야기를 만나보자. 도 : 먼저, 어제 가와사키 프론탈레와의 가나가와 더비의 승리를 축하드린다. 요코하마 F. 마리노스의 서포터 조직인 ‘하마토라(HAMATRA)’에 대해 소개를 부탁드린다. 사 : 하마토라는 2009년 4월 30일에 NPO 법인 .. 더보기
[도시여행자 액션프로젝트 #4] 축구여행자, 도도로키 스타디움에 가다 2013년 5월 18일 일요일 가와사키 프론탈레 VS 요코하마 F.마리노스 경기 관람기 경기장을 향하는 골목마다 가와사키 프론탈레를 응원하는 깃발들을 쉽게 볼 수 있다. 덕분에 경기장을 찾아가기가 한결 편하다. 경기 시작까지 2시간이 남았는데, 경기장 주변은 많은 사람들로 북적인다.가와사키 프론탈레의 홈경기가 열리는 날에는 축구 이외에도 즐길 수 있는 콘텐츠들이 쏟아져 지역 사람들이 함께 어울리기에 좋다. 경기장 주변에는 30여개의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지역의 기업과 단체 등과의 연계를 통해 사회적 문제를 함께 고민하기도 한다. 이번 홈경기에는 에너지 절약과 연계한 프로그램들이 많았다. 가와사키 프론탈레는 축구를 단순히 90분 콘텐츠로 바라보지 않는다. 경기가 열리는 전후로의 4시간 이상을 관중들이 경기.. 더보기
[도시여행자 액션프로젝트 #3] 세레소 오사카 서포터의 커뮤니티 '슈큐도'를 만나다 시민구단인 대전시티즌은 세레소 오사카처럼 구단에서 상설 매장을 운영하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예산부족으로 인해 운영하지 못하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 역시 오래 전부터 서포터들이 직접 운영하는 머천다이징 매장을 꿈꿔왔고, 그래서 세레소 오사카 서포터들이 운영하고 있는 머천다이징 매장 ‘슈큐도(SHUKYUDO)’가 더욱 궁금했다. 오사카 슈큐도를 찾았다. 2006년부터 운영되고 있는 10평 남짓한 이 공간은 단순한 축구용품 가게가 아니다. 구단이 공식 매장을 운영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팬들이 자발적으로 만든 공간이자, 그 존재이유는 세레소 팬들을 위한 커뮤니티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오사카에서 마스다(슈큐도 대표)씨를 만나 더욱 자세한 이야기를 나눠보았다. 도 : 만나 뵙게 돼서 반갑다. 먼저, .. 더보기
[도시여행자 액션프로젝트 #1] 축구여행자가 '일본'에 간 사연은? 더보기
[액션프로젝트 실행계획서] 축구여행자: 오사카, 요코하마 / 도시여행자 「 액션프로젝트 」실행 계획서 Ⅰ.프로젝트 개요 팀 이 름 도시여행자 대표 박은영 프로젝트 명 축구여행자 : 오사카, 요코하마 프로젝트구분 국내탐방 ( ) test action 실행 ( ) 네트워크 행사 개최 ( ) seekers 연합 프로젝트( ) 기타 ( 0 / 일본 요코하마 탐방 ) 프로젝트기간 (일시) 2014월 5월 10일 토요일 - 2014년 5월 18일 일요일 프로젝트 지역(장소) 일본 오사카 일본 요코하마 프로젝트대상 C. 오사카 서포터 머천다이저 ‘SHUKYUDO’ 요코하마 서포터 NPO(민간비영리단체) 법인 ‘하마트라’ 대상자수 프로젝트목적 세레소 오사카 서포터 머천다이징 그룹 SHUKYUDO 운영 사례 조사 요코하마 마리노스 F. 서포터 NPO 법인 하마트라 운영 사례 조사 축구와 지.. 더보기
도시여행자(City Traveller)를 소개합니다 도시여행자 : City Traveller 도시여행자(City Traveller)는 2010년 대전 남자 김준태와 서울 여자 박은영이 만든 프로젝트 팀이자, 회사입니다. '여행과 문화예술' 을 키워드로 청년과 지역사회에 대해 고민하며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데 힘쓰고 있어요. 다양한 여행프로젝트와 공연기획을 하며 '도시여행자' 이름으로 카페, 소규모 독립출판서점, 복합문화공간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CAFE 도시여행자 여행카페+복합문화공간 Cafe / Information / Library / Guest house /한 평 Gallery / Factory 2012년 어느 겨울날, 스물여섯 살 두 남녀가 3달에 걸쳐 손수 작업해 만든 여행카페를 소개해요. 우리는 16평이 채 되지 않는 작은 공간에 하나의 도시를.. 더보기